남편인 와타베 켄 불륜 용서한 ‘일본 김태희’
배우 사사키 노조미, 놀라운 근황

일본의 김태희라고 불릴만큼 빼어난 미모로 한국에서도 유명한 배우 사사키 노조미. 지난 2017년 15살 연상의 코미디언 와타베 켄과 결혼한 그는 결혼한 이듬해인 2018년 첫 아들을 출산했다.

나이차는 많이 나지만 와타베 켄이 평소 애처가다운 면모를 보이며 예쁘게 사는듯 했는데 그만, 2020년 일본 열도를 뒤흔들 거대 스캔들이 터지고 말았다. 바로 와타베 켄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

매우 충격적이게도 와타베 켄은 AV 배우를 포함한 여러 여성들과 공공 화장실 등의 여러 장소에서 불륜을 저질렀다고 하는데, 스캔들이 알려지자 기자회견을 열고 불륜 사실을 인정, 아내인 사사키 노조미에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사사키 노조미와 이혼하지 않고 앞으로 살면서 조금씩 신뢰를 회복해나가겠다며 눈물로 사과한 와타베 켄. 이에 사사키 노조미 역시 이혼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또 한 번 큰 충격을 전하기도.

그렇게 스캔들은 마무리 아닌 마무리가 되며, 와타베 켄 역시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는가 했는데 올 2월 사사키 노조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남편인 와타베 켄의 복귀를 알려 또 한 번 화제를 일으켰다.

복귀를 알린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사사키 노조미는 둘째를 임신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소중한 생명에 감사하며 미소로 맞이할 준비를 하고 싶다”면서 “관계자와 언론들이 따뜻하게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남편인 와타베 켄 역시 “큰 감동을 가슴에 품고 더욱 정진하겠다”며 둘째 아이의 아빠가 되는 소감을 전했다. 일본의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는 와타베 켄. 앞으로 태어날 아이에게는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