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두 번째 영화 ‘올빼미’로 돌아온 류준열
데뷔 전 굿즈 판매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

올빼미

올여름 개봉한 ‘외계+인’에서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류준열. 유해진과는 ‘택시운전사’, ‘봉오동 전투’에 이어 세 번째 함께하는 작품 ‘올빼미’로 다시 한 번 스크린을 찾았다.

소셜포비아

이제는 믿고보는 배우, 주연배우로 거듭난 류준열. 데뷔작인 ‘소셜포비아’ 이후로 배우로서 쭉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소셜포비아’ 촬영 당시 그의 나이는 이미 20대 후반이었다는 사실.

tvN 현장토크쇼 택시

데뷔 전 배우의 꿈을 키우며 다양한 알바를 하며 보내온 류준열. 안 해 본 알바가 없을 정도였다고 하는데 피자 배달, 건설현장 막노동부터 마트 상하차, 케이터링, 식당 서빙에 이어 돌잔치와 결혼식 사회 알바까지 했었다고.

류준열 인스타그램

놀랍게도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콘서트에서 굿즈를 판매하는 알바를 했었다는 류준열. 2019년 영화 ‘뺑반’에서 샤이니의 키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기도 했다.

뺑반 쇼케이스 당시

류준열은 쇼케이스 당시 샤이니의 팬들에게 ‘구면’이라는 표현을 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올빼미

배우가 되기 전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다양한 캐릭터들을 연기해오고 있는 류준열. 공교롭게도 올여름 개봉한 ‘외계+인’은 SF판타지 장르이지만 그에게 첫 사극이었고, 이어 개봉한 ‘올빼미’ 역시 사극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올빼미

하지만 전작에서는 코믹한 캐릭터인 ‘무극’을 연기한 그. 이번에는 맹인 침술사 ‘경수’ 역할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높이는 연기로 극을 이끌어 나가며 전작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올빼미

지난 24일 개봉한 ‘올빼미’는 마블 영화인 ‘블랙팬서: 와칸다 포에버’와 이종석, 김래원 주연의 한국영화 ‘데시벨’을 제치고 박스 오피스 정상을 차지하며 순항 중에 있다.

올빼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