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수상한 오나라
훌쩍 자란 훈남 아들 ‘수한이’ 근황 공개

압꾸정

11월 30일 영화 ‘압꾸정’의 개봉을 앞둔 배우 오나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아들 ‘수한’ 역할을 맡은 이유진과의 모습을 공개했다.

오나라 인스타그램

어느덧 훌쩍 자라 19세가 된 이유진. 폭풍성장해 훈남이 된 그의 모습은 말 그대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오나라의 머리만큼 더 큰 키를 자랑하는 그, 현재는 188cm로 추정된다.

라디오스타

‘스카이캐슬’ 촬영 초반 160cm가 채 되지 않았던 이유진. 촬영 중에도 무럭무럭 자랐다는 그는 종영할 즈음은 7cm, 2년 사이에는 무려 25cm가 자란 184cm가 되었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오나라 인스타그램

오나라는 지난해에도 훌쩍 자란 이유진과의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작년과는 또 다르게 성숙한 모습의 이유진의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나올 지경.

오나라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이유진에 대해 진짜 아들은 아니지만 드라마 촬영 당시에 정말 품어 키웠는데다가, 작았던 키가 크는 걸 보니 유독 피붙이처럼 느껴진다 “진짜 아들같다”며 애틋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나라 인스타그램

오나라는 지난 11월 25일 개최된 제43회 청룡영화상에서 ‘장르만 로맨스’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으며, ‘압꾸정’으로 다시 한 번 스크린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압꾸정

극 중 그가 맡은 ‘오미정’은 남다른 실력으로 높은 매칭 성공률을 자랑하는 압구정의 커플 매니저였으나 탁월한 실력을 인정받아 성형외과의 상담 실장이 되어 K-뷰티 비즈니스 신화의 발판을 마련하는 인물.

압꾸정

‘압꾸정’은 의외로 압구정 토박이인 대국(마동석)이 한때 잘나가던 최고의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와 만나 압구정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도시를 만들 계획을 세운다는 내용으로 11월 30일 개봉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