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렁한 힙합패션이 대세이던 1997년 댄디함으로 중무장해 나타난 4인조 보이그룹 ‘태사자’. 25년이 지난 지금 돌아봐도 데뷔 시절의 그들의 모습에서 촌스러움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아쉽게도 소속사의 경영악화로 인해 4집 앨범발매 후 2001년 자연스럽게 해체 수순을 밟게 된 ‘태사자’ 멤버들. 각자의 길을 걷던 중 멤버 박준석은 2003년 스카이 뮤직폰 광고로 다시 한 번 주목받게 된다.

광고 속에서 박준석은 이어폰을 꽂고 춤을 추다 마음에 드는 여성에게 한쪽 이어폰을 건네는데 이때 나온 멘트 “같이 들을까?” 그리고 이 광고는 수많은 패러디를 낳은 전설의 광고로 남게 되는데.

박준석 인스타그램

그런데 박준석은 실제로 춤을 잘 못 춘다고 한다. 해당 광고의 춤이 거의 인생댄스였다고 하는데, 오죽하면 2018년 슈가맨3에 출연 당시 이 춤을 재현했지만 통편집되는 굴욕을 당하고 말았다.

방송에서 박준석 본인이 말하길 자신은 음치, 박치, 몸치, 길치로 4치인데 오로지 비주얼로 길거리 캐스팅되어 바로 데뷔한 경우라고. 하지만 활동 당시엔 김형준과 김영민에 비해서는 인기가 밀리는 편이었다고도 솔직하게 밝혔다.

김형준 인스타그램

‘슈가맨 3’를 통해서 18년만에 ‘태사자’ 완전체로 반가운 모습을 드러냈던 당시 다른 멤버들은 어쩔 수 없이 세월의 풍파를 맞은 모습을 보였지만 박준석만은 전성기 시절과 다름없는 미모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준석 인스타그램/ 참고로 78년생임

틈틈이 방송활동을 이어오던 박준석은 지난 여름 ‘2022 타임캡슐 콘서트’에서 ‘태사자’로 무대에 올라 오랜 팬들과 다시 만났다.

크리에이티브 꽃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