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6기’의 화제의 참가자 ‘옥순’을 기억하시나요? ‘블랙핑크 지수’ 닮은꼴로 유명해져 ‘어금니 헤프닝’까지 있었죠. 최근 28살의 나이로 수능을 다시 봐 한의대를 합격한 근황으로 많은 사람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는데요. 지금 22학번 새내기로 새로운 시작을 하셨다고 합니다. 현재 남자친구도 있으시다고 합니다. 이번 인터뷰에선 촬영 비하인드와 당시 심경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나는 솔로 이후.. 화제가 된 특별한 근황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옥순: 수능을 다시 본 거는.. ‘지금 해도 그렇게 늦어지지는 않겠다’ 라는 생각이 었었어요.

준이: 직장을 다니며 준비를 해서 들아가신 거죠?

옥순: 네, 맞아요. 입학을 해서 이제 한 두달이 지났습니다. 새내기 신입생이에요. 입학을 하고 나서 학교마다 신입생 OT를 하잖아요. 그때가 방송 완전 초반이었는데 제가 자기소개 때 얘기를 했어요. “지금 ‘나는 솔로’라는 방송에 나오고 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ㅎ’ 이렇게.

블랙핑크 지수 닮은꼴, 화제의 출연자였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사전 인터뷰 때 나온 얘기인데, 인터뷰하면서 정말 많은 이야기들을 했어요. 그 중에 정말 일부인 “블랙핑크 지수 닮았다”는 내용이 나오게 됐는데ㅎㅎㅎ 방송할 때 DM 많이 왔어요. 지금은 뚝! 끊겼습니다ㅎㅎ “가볍게 소개팅 하듯이 차 한 잔 마실 생각 있냐”라고 왔었어요.

‘어금니 논란’ 해프닝도 있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진짜 상상도… 촬영할 때도 그게 그렇게 관심을 받을지.. 보이는 데 있었긴 하더라고요. 근데 보통 사람이 정면을 보잖아요. 친구들을 만날 때나 아무도 이야기를 안 했었는데 촬영은 사방에서 찍으니까 측면이 보이고 해서 많이 보이긴 하더라고요. 저는 또 그게 콤플렉스가 아니니니까 ‘치료 중에 나가도 되지’ 이렇게 생각을 했는데 사람들이 그걸 보고 되게 이야기를 많이 하길래 해명 아닌 해명을 하고 싶었죠. ‘영구치 결손’이라고, 유치가 빠지면 영구치가 안 나는 이들이 있어요.

촬영 이후 출연자 분들 관계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단톡방이 있죠. 카톡도 거의 뭐 맨날 아직도 하고 있고ㅎㅎ 마지막 방송을 다 같이 봤거든요. 그 영수님이 마지막에 소리치면서 “미래를 그려가자” 이런 느낌의 멘트를 하신 장면이 있어요ㅎㅎ 그거를 같이 보는데 그건 좀 힘들더라고요. 바로 옆에 앉아서 봐서..

촬영 끝나고 방송 나가면서 많은 악플도 보게 되잖아요. ‘웃는 거 재수없다’, ‘웃는 게 경박하다’ 이런 게 있었어요. 제가 좀 많이 웃긴 하더라고요. 민망하면 좀 웃는 스타일이어서 행동 하나하나를 분석하시고, 뭔가 좀 못한 부분이 보이면 그런 거에 대해서 좀 안 좋은 얘기가 있으면 서로 위로를 해줘요. 저희는 그런 게 아닌 걸 아니까… 더 사이 좋아진 거 같아요.

캐리어 끌고 첫 등장하는 장면, 어떤 기분인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신호가 오면 한 명씩 나오면 된대요. 출연자들끼리 전에 못 만나게 하거든요. 그 안에서 너무 떨리는 거예요. ‘촬영을 언제부터 하는 거지?’ 이런 것도 모르겠고, 스태프 분이 “이제 나오시면 됩니다~” 하셔서 딱 나왔는데 그때부터 카메라가 붙더라고요ㅎㅎ ‘어딜 봐야 되지? 카메라가 계속 붙어서 오는데 난 앞을 보고 가면 되나?’ 그때는 진짜 어떤 정신이었는지도 기억이 안 나요.

처음에 갔을 때는 사실 여자 분들을 봤죠. ‘다 너무 예쁘면 어떡하지?’ 이런 고민을 하고 갔었거든요. 다 진짜 예쁘시지 않았어요? 저희는 촬영하면서도 약간 저희끼리 응원하기 위해서 ‘이번 기수 다 너무 예쁘다’ 이런 이야기 정말 많이 했어요.

묘한 삼각관계가 형성되기도 했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남자 출연자 분한테 장난 식으로 “저랑 얘기하기로 했는데, 어디 갔다 오셨느냐” 크게 얘기를 했는데 그게 되게 급발진한 것처럼 나온 부분이 었더라고요ㅎㅎ 뒤로 괜히 몰래 불러서 “저랑 얘기 하실래요?” 이렇게 하는 게 저는 오히려 너무 낯 간지러워서 그랬는데 ‘다른 사람들이 다 보란 듯이 한 거 아니냐고’하시더라고요. 그게 딱 잘려서 예고편에 나왔어요ㅎㅎ 촬영 완전 끝나고 나서는 마이크도 없으니까 더 좀 솔직하게 표현을 해서 두 분이 절 불편해하신다거나, 제가 불편하다거나 그런 건 없어요.

서로 보이지 않는 기류가 있을 것 같아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자리 같은 거 앉을 때 앞에 앉든, 옆에 앉든 찾아서 앉는 게 있죠. 다른 사람이 어디 가는지도 좀 보게 되고.. ‘아! 관심이 있나보다’하죠. 공식적으로 “나랑 데이트하자” 이런 시간보다도 그렇게 같이 밥 먹고, 다 같이 있을 때 그렇게 대화하는 게 오히려 좀 시그널을 주고받을 수 있는 더 좋은 기회인 것 같아요. 되게 치열해요. 서로 아침 밥도 막 해주시고, 케이크나 크로플 사다주시고ㅎㅎ

루머와 소문도 많았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준이: 일각에서 들리는 루머나 소문을 들어보면 ‘카메라 안 돌 때는 둘이 몰래 사라지기도 한다더라’

옥순: 그게 안 될걸요? 카메라가 진짜 화장실 갈 때 빼고는 안 떨어져요. 규칙도 있어요. 이름을 이야기하면 안 되고, 연락처나 카톡 아이디를 교환하면 안 돼요. 그래서 실제로 이름을 끝까지 이야기 안 했어요. 제작진이 해주는 부분은 누군가 선택을 공식적으로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거. 처음에 딱 갔는데 짐을 풀고 뭘 하라는 이야기가 없는 거예요. 지시사항이 있을 줄 알았거든요. 방송은 안 나왔는데 저희끼리 투호해서 장 보기 짝 정하고… 저희끼리 프로그램을 짜서ㅎㅎ

인기 절정의 프로그램, 촬영 환경도 궁금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데이트 할 때나 이럴 때는 둘이 딱 앉아 있고, 정말 드라마를 찍는 것처럼 사방에 카메라가 있어요ㅎㅎ 이게 또 데이트 장소마다 달라요. 어떤 장소에서는 어쩔 수 없이 제작진이 다 나와서 촬영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고, 어떤 경우는 숨으셔가지고 최대한 좀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만들어주신 경우도 있었어요.

방송에 안 나가서 아쉬웠던 장면이 있다면..?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옥순: 그 광수 님이랑 카페 데이트 했던 게 되게 얘기를 깊게 하고, 되게 재밌었거든요. 그 부분이 아예 빠지고…

준이: 아, 그랬구나 ‘내 드라마의 주인공은 너였어’ 앞에 그런 내용이 편집이 돼 버리니까 ‘어? 저 사람은 갑자기 저렇게..?”

옥순: 그렇죠ㅎㅎ 둘 간의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가 다 편집돼가지고. 드라마가 없었는데ㅎㅎ

‘나는 솔로’ 지원..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텐데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프로그램 보면 마지막에 지원 메일이 나오거든요. 회사 화장실에서 충동적으로 지원서를 썼어요ㅎㅎ 친구들이 “미쳤다”고.. 제가 원래 관종이라는 소리를 좀 많이 듣긴 했었는데ㅎㅎ “제대로 관종짓 하는구나”.. 막상 방송 나오면 주변 사람들이 재밌게 보더라고요. 욕 먹으면 친구들이 제일 많이 쉴드 쳐주고..

현재는 반쪽을 만났는지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네, 지금 연애하고 있어요. 녹화를 하고 방송이 나가기 전에 남자친구가 생겼어요.

다시 수능 준비.. 대단한 도전 같아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진로를 어떻게 보면… 바꾼 거죠. 이런 저의 최근 근황을 보시고 “용기를 많이 얻었다”고 이런 dm이 지금도 자주 와요. 그런 거 보면 제가 좋은 영향력을 드릴 수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죠.

영상 마지막으로 인사 부탁드려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저는 방송 이후 현생을 잘 살고 있습니다.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공부하는 저를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제가 좋은 영향력을 드릴 수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죠.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