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남자

2005년 영화 ‘왕의 남자’로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배우 이준기. 큰 인기에 힘입어 많은 광고에 출연했던 그를 대표하는 광고는 아시다시피 ‘미녀는 석류를 좋아해’

미녀는 석류를 좋아해 CF

그의 인기에 힘입어 신제품이었음에도 한 달만에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지만, 이 광고는 긴 시간동안 흑역사로 남아 이준기를 괴롭히게 된다.

JTBC 아는 형님

이준기는 이 노래를 부르는 것이 부끄럽지 않다고 했다…

미녀는 석류를 좋아해 CF

이 광고에는 흰색 수트를 입은 이준기와 마찬가지로 밝은 색 옷을 입은 여러명의 여성이 등장하는데 유일하게 붉은색 원피스를 입고 이준기에게 석류를 전하는 여성이 있다.

송하윤 인스타그램

바로 이 여성은 당시 ‘김별’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배우 송하윤. 송하윤은 28세까지 김별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가 뒤늦게 활동명을 변경했다.

다세포 소녀

워낙에 동안 외모 때문에 고등학생 역할을 많이 맡았던 송하윤. 하지만 28세가 되자 더 이상 고등학생 오디션에 붙을 수가 없게 되었고 딜레마에 빠졌다고 한다.

완벽한 타인

긴 세월 사용하던 활동명을 바꾸려니 세월이 뭔가 버려지는 느낌이 들어 끙끙 앓기까지 했다는 송하윤. 2018년 ‘완벽한 타인’에서 이서진의 아내 역할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김별 시절의 송하윤

최근 소속사와 재계약을 마친 송하윤은 1990년 방영해 큰 사랑받은 애니메이션 ‘영심이’의 드라마 판인 ‘오! 영심이’의 촬영으로 바쁘게 보내고 있다.

송하윤 인스타그램

송하윤은 30대가 된 ‘영심이’를 연기할 예정이며, 슈퍼주니어의 동해가 ‘왕경태’ 역할을 맡는다고 한다. 과연 30대가 된 ‘영심이’와 ‘왕경태’는 어떤 어른이 되었을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6
+1
1
+1
1
+1
2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