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사투리 연기와 인연이 많은
‘인생은 아름다워’의 박세완

오목소녀

2013년부터 다양한 단편영화들에 출연해 오던 박세완은 2016년 KBS드라마 스페셜 ‘빨간 선생님’을 통해 정식으로 배우로 데뷔했다. 부산 출신이다보니 배우로서 유창한 표준어 연기를 구사하기 위해서 홈쇼핑을 보면서 연습했다는 그.

박세완

덕분에 부산 출신인지 알아챌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표준어를 구사하지만, 당황하면 사투리가 나오기도 하는데 고향 친구들과 만날 때는 ‘서울말을 절대 쓰지 말자고 굳게 약속했다’고 한다. 이유는 바로 꼴보기 싫으니까!

땐뽀걸즈

2018년 ‘땐뽀걸즈’에서 첫 주연을 맡았던 박세완. 거제도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보니 마음껏 경남 사투리 연기를 펼칠 수 있었는데 어쩐지 사투리 연기와 인연이 좀 많은듯 하다.

박세완

이듬해인 2019년 ‘두 번은 없다’에서는 충청도 토박이인 캐릭터를 연기한 그. 지인의 지인을 통해 충청도 사투리 과외를 받는가 하면, 충청도 출신의 동료배우의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육사오

게다가 지난 8월 개봉한 영화 ‘육사오’에서는 북한군 역할을 맡았던 박세완. 지난 9월 28일 개봉한 ‘인생은 아름다워’에서는 또 전라도 사투리를 찰떡같이 소화해냈다.

인생은 아름다워

아무래도 표준어 연습을 꾸준히 했던 경험이 있어서 말투를 고치는 게 그리 어렵지는 않았다는 박세완. 음으로 노래를 외우거나 중국어의 성조를 외우듯 사투리를 아예 외웠다고 한다.

‘인생은 아름다워’에서 박세완은 염정아가 맡은 ‘오세연’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실제로 염정아와 꽤나 닮은 미모를 자랑하는 그는 어머니 역시도 염정아와 닮은꼴이라고 인정했다고 밝히며 뿌듯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생은 아름다워

‘인생은 아름다워’는 지난 2020년 12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개봉이 무려 2년여간 미뤄진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로, 영화를 본 실관람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으며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는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